본문 바로가기

소통과 교류

> 소통과 교류 > 교류마당

공유마당

도서 추천(17): 로컬이 답이다

2020-12-24

1. 책 제목: 슬기로운 뉴 로컬생활

_서울 밖에서 답을 찾는 로컬탐구보고서

김동복 , 김선아 , 박산솔 , 배수용 , 안지혜 , 윤찬영 , 전충훈 , 조아신 , 최아름 , 새로운사회를여는연구원(기획) 지음

Storehouse(스토어하우스) | 2020년 08월 21일 출간

🙏 한줄 책소개 ▶서울 밖에서, 로컬에서 살며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새로운 길을 열어가고자 하는 이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고 있다.

로컬에서 남들과는 다른 새로운 길을 열어가고 있는 혁신가들이 있다. 로컬의 최전선에서 하루하루 치열하게 살아가고 있는 개척자들의 모습은 어떤 모습일까? 로컬 크리에이터로 불리는 패기 넘치는 창업가, 활기를 잃은 도시를 되살리려는 협동조합과 소셜 벤처, 로컬에서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가려는 운동가, 별이 보이는 곳에 살고 싶어 과감하게 제주로 이주한 평범한 가족, 아는 이 하나 없는 촌에서 농사꾼으로 살아가려는 청년까지 다양하다. ​서울 밖에서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살고 싶은 삶을 사는 이들의 현실은 언제 어디서 불어올지 모를 바람에 몸을 맡긴 채 끊임없이 밀려오는 파도를 힘겹게 타고 넘는 뱃사공들의 이야기와도 같다. 비바람을 맞닥뜨리고 암초를 만나기도 한다. 망망대해에서의 외로움과 막막함을 떨쳐내야 했다. 다음날 다시 시작된 하루. 바다를 항해 나간다. 이들은 왜 로컬로 향한 이유는 다양하다. 무엇인가를 지키고 싶어서 남은 이들도 있고 새로운 무언가를 찾아 낯선 곳으로 향한 이들도 있었다. 남들처럼 살고 싶지 않아서 또는 그런 삶을 견딜 수 없어서 떠난 이들이 있는가 하면 남들이 미처 보지 못한 무언가가 있을 것이란 기대로 새로운 도전에 나선 이들도 있다. 따지고 보면 별로 새로울 것도 없는 이유들이다. 모두들 한 번쯤은 떠올려 봤지만 그것만으로는 쉽사리 행동에 나서기는 힘든 이유들. 로컬은 아직도 그리 가깝지만은 않다.

​『슬기로운 뉴 로컬생활』은 무조건 로컬로 가자고 말하지 않는다. 로컬에서 새로운 길을 열어가고 있는 혁신가들의 현장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면서 로컬에 관한 생생한 교과서의 역할을 하고자 한다. ‘나도 로컬에서 살아갈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한 번이라도 해봤다면 조금 먼저 가 있는 혁신가들의 모습을 통해 생각의 확장과 실천에 도움이 될 것이다.

​_[출판사 책 소개]에서 인용


2. 로컬 지향의 시대

_로컬 지향의 시대 마을이 우리를 구한다

마쓰나가 게이코 지음 | 이혁재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 | 2017년 08월 11일 출간

​🙏 한줄 책소개 ▶ 작은 마을들의 성공 사례를 통해 우리 마을과 사회가 취해야 할 혁신의 방법이 무엇인지 생각해 볼 수 있는 책.

일본의 작은 마을에서 찾은 저성장 시대의 해법

​인도의 사상가 마하트마 간디는 “마을이 세계를 구한다”고 말하며 마을 단위에서만 완전한 성장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간디의 말처럼 이 책에 등장하는 다양한 마을의 성공 사례는 저성장 시대에 빠진 우리가 어떠한 가치를 추구해야 할지를 알려준다. ‘아기 키우기 좋은 마을’이라는 모토 아래 보육료와 의료비를 무료로 해 인구 증가에 성공한 오난, ‘행복 동네’라고 불리며 전 세계의 지역 발전 모델이 된 후쿠이 등 변화를 추구해 성공한 일본의 작은 마을들은 트렌드에 맞는 경영 감각으로 경제적 가치뿐만 아니라 사회적 가치까지 창출해냈다.

​우리나라의 미래를 보려거든 일본의 현재를 보라는 말이 있다. 잃어버린 20년, 장기화된 경기침체와 소비시장 위축을 경험하며 초고령화, 지역불균형에 돌입한 일본을 보면 현재 우리가 겪고 있는 지역 격차와 인구 절벽 위기도 가볍게 볼 일은 아닌 듯하다. 이 책이 담고 있는 사회 변화의 흐름과 그 변화에 적합한 세련된 경영 감각으로 지역 부활에 성공한 작은 마을의 이야기를 통해 지금 우리나라의 지방이 나아갈 길은 무엇이고 마을을 넘어서 우리 사회가 취해야 할 혁신의 방법은 무엇인지 생각해 볼 기회를 얻을 것이다.

​_ [출판사 책 서평] 중에서